MY MENU

일반자료실

제목

상징연구 4 - 11월의 상징적 의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11.29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2196
내용

속죄와 심판의 수 11,
반성과 회개의 달인 11월도
이제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카톨릭 교회 전례력에 따르면
11월은 위령성월입니다.

위령성월이란
세상을 떠난 모든 이를 기억하고
그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달이라는 뜻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장례 예식이나 기념일을 통하여
그리고 매 미사 때마다
죽은 이들을 기억하며 기도합니다.

사실 우리가 선하신 하느님 앞에 나아가려면
정화되어야 할 부분이 많습니다.
죽은 다음에 치러야 할 그 정화의 과정을
카톨릭 교회에서는 '연옥'이라고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연옥에서 단련받는 이들을 기억하고
천국의 성인들과 함께 그들을 위하여
기도와 희생과 선행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우리의 기도는 하느님께 바쳐지는 것이고,
또한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전능하신 팔을
살아있는 자나 죽은 자 누구에게든
펼치실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속죄와 심판의 달인 11월에
돌아가신 영혼들을 기억하고 기도하면서
동시에 자신의 삶을 반성하고 회개하게 됩니다.

이제 다가올 12월은
예수 그리스도의 강생을 기다리면서
우리도 함께 새롭게 거듭나는 달이기도 합니다.
설레이는 마음으로 새로운 희망을 낳으시길 기원합니다.


<참고문헌>

매일미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11월호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