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일반자료실

제목

< 오늘의 묵상 : 5월의 상징적 의미 > - 김병주 -

작성자
eduvice@hanmail.net
작성일
2016.05.06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2083
내용

< 오늘의 묵상 : 5월의 상징적 의미 > 2016-0503 


5월의 상징적 의미


사랑의 달 오월은 지구별의 온갖 만물들이 서로 사랑을 속삭이는 달입니다.


연녹색으로 옷을 갈아입은 온갖 나무들과 화려한 꽃들도, 막 깨어나 지저귀는 조막만한 아기 새들과 나비들과 벌들도, 다람쥐와 개구리와 곤충들도, 흐르는 시냇물과 돌들까지도... 생명이 있는 것들은 모두 사랑을 나누는 달입니다.


그리스어로 ‘펜타드(Pentad)’라 불리는 숫자 5는 ‘생명의 수’이자 소우주로서의 ‘인간의 수’입니다. 숫자 다섯(5)은 인간이 자신의 삶을 구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숫자 다섯은 여성의 상징인 짝수 2와 남성의 상징인 홀수 3을 합친 수로 이들의 결합으로 생긴 5는 <남녀 합일의 수>이자 <부부의 수>로 불리었습니다.


나아가 하늘인 아버지를 상징하는 숫자 3과 대지인 어머니를 상징하는 숫자 2의 결합으로 생긴 5는 신성한 결혼(結婚)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둘과 셋이 결합한 숫자 5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사랑의 여신 비너스를 들 수 있으며, 다섯 개의 빛줄기를 뿜어내는 별 비너스는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별이기도 합니다.


동양에서도 다섯(5)은 완전과 보편성을 상징합니다. 다섯은 모든 분류체계의 기본이 되고 한 주기의 기본을 나타내는 수로 이해하였습니다.


10을 전체 우주를 나타내는 대우주의 수라 하고, 다섯을 소우주로서 사람을 나타내는 수로 보았는데 5각형은 빛나는 소우주로서의 인간을 형상화한 도형입니다.


동양 문화의 뿌리가 되는 음양오행설(陰陽五行說)은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음양오행설 중에서 오행(五行)은 우주 사이에 쉬지 않고 운행하는 5개의 원기(元氣)로 금(金), 목(木), 수(水), 화(火), 토(土)가 변전해서 만물이 생성 소멸된다는 이론입니다.


오행설에서 다섯(5)은 동(東), 서(西), 남(南), 북(北) 넷의 기본 방위에 둘러싸인 중앙(中央)의 다섯 번째 점으로 하늘과 땅이 만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동양에서는 이러한 원리를 대우주로서의 자연과 소우주로서의 인간에 적용하여 이해하였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본이 되는 체계는 사람입니다.


예로부터 사람의 온몸을 머리와 사지(四肢)를 합쳐서 오체(五體)라고 했습니다. 다섯 손가락과 다섯 발가락, 다섯 가지 감각인 오감(五感)은 사람을 상징하는 숫자 5에 대한 생각을 확고히 해 줍니다.


인간의 오장(五臟)은 간장, 비장, 신장, 폐장, 심장으로 분류되며, 감각기관을 시각, 청각, 미각, 후각, 촉각의 다섯 가지로 분류하여 오감(五感)이라 하고, 시각을 오색(五色), 청각을 오음(五音), 미각을 오미(五味)로 분류하였습니다.


그 밖에 오기(五氣), 오륜(五倫), 오경(五經), 오악(五嶽), 오성(五星), 오곡(五穀), 오복(五福), 오상(五常) 등에서 볼 수 있듯이, 다섯(5)은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완전한 이상과 보편성을 나타냈습니다.


또한 숫자상으로 5가 겹치는 단옷날은 태양이 가장 순수하고 그 빛이 왕성한 날로, 1년 중에서 양기(陽氣)가 가장 성한 때라고 합니다. 그래서 천중가절(天中佳節) 또는 천중절(天中節)이라고도 부릅니다.


유교(儒敎)에서는 사람이 살아가면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덕목을 오륜(五倫) 또는 오교(五敎)라고 합니다. 맹자(孟子)에서는 다섯 가지 인륜(人倫)을 규정하고 있으며, 중용(中庸)에서는 이를 오달도(五達道)라고 합니다.


불교에서는 부처가 성도(成道)한 후 녹야원에서 다섯 수행자를 귀의시킨 다음, 아들 야사를 찾아 온 장자(長子)에게 오계(五戒)를 일러 주었다고 합니다.


한편 서양의 피타고라스 학파에서는 5를 완전무결한 수로 숭배하면서 정오각형의 각 꼭지점을 연결하여 만든 팬타그램을 통해 우주의 조화를 인식하였다고 합니다.


모나드(1)의 점과 디아드(2)의 선과 트리아드(3)의 면과 테트라드(4)의 3차원 입체를 지나서 펜타드(5)는 생명의 도입 곧, 새로운 우주의 설계를 상징합니다.


오각형은 자신의 이미지를 끝없이 세세하게 반복하는데, 정오각형의 이러한 자기 증식의 원리는 황금비를 품고 있는 피보나치 수열에서 잘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를 나열해 보면 0, 1, 1, 2, 3, 5, 8, 13, 21, 34, 55, 89, 144, 233, 377...입니다.


무(無,0)에서 시작하여 무한 증식의 과정을 거치는 피보나치 수열의 원리를 인간의 삶에 적용할 경우, 실로 인간의 출생에서 죽음까지의 점진적인 발달의 과정과 Jung이 말하는 전 인격의 개성화 과정을 연상하게 합니다.


또한 은하, 행성, 인체, 식물, 동물, 음악, 미술 등에서 발견되는 팬타드(5)의 자기증식의 원리는 참으로 우주의 섭리를 주관하시는 하느님의 지문이라 불릴 만합니다.


그 중에서도 팬타드(5)는 자연의 광범위한 기본 모형인 나선형으로 향하게 합니다. 나선형은 식물의 나이테, 우주의 은하수, 사람의 지문, 회오리바람, 수증기, 난류, 원소의 주기율표, 왓슨의 DNA 구조 등에 존재합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그 중심에 핵이라고 할 수 있는 ‘고요한 눈(eye)’을 가지고 있는데 이 눈은 모든 것의 균형을 이루는 무게중심으로, 만일 이 눈이 없다면 성장과 소멸, 역동성과 조화와 생명도 존재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한편, 이스라엘의 구약성경에서도 다섯이라는 수는 매우 중요합니다. 이는 완전성을 상징하는 숫자 1과 숫자 10과 관련되기 때문입니다.


모세가 시나이 산에서 십계명을 받아 적은 것이 바로 구약의 시작인 모세오경(토라)입니다. 어린 다윗이 필리스티아인과 싸우러 나갈 때 개울가에서 돌맹이 다섯 개를 골라 메고(1사무 17,40) 나가 단 하나의 돌맹이로 골리앗을 물리쳤습니다(1사무 17,49-50).


신약성경 마르코 복음(6,38-42)에서는 예수님께서 다섯 개의 빵으로 오천 명을 살리신 유명한 이야기 오병이어의 기적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마르코(25,1-13) 복음 혼인잔치 이야기에서는 신랑을 기다리는 다섯 명의 슬기로운 처녀와 다섯 명의 어리석은 처녀들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다섯 달란트를 종에게 맡기고 길을 떠난 주인의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무엇보다도 십자가의 죽음에서 드러난 그리스도의 두 손과 두 발, 그리고 옆구리에 난 상처인 오상(五傷)은 사람의 아들이 지닌 영광의 흔적입니다.


성경에서 하느님께서는 회오리바람 속에서 예언자들에게 말씀하셨으며, 윌리엄 브레이크는 천국으로 향하는 야곱의 사다리를 변화하는 나선형으로 묘사했습니다.


사실 우리가 생물학적인 존재에서 영적인 존재로 나아가는 것은 하루 아침에 가능한 것이 아니라 탄생에서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중심을 잃지 않고 지상에서 천국으로 향하는 계단을 차근차근 오르는 노력과 겸손함이 요구됩니다.


우리 영혼의 깊은 내면에는 고요한 눈(eye)처럼 고요한 자기(Self)가 있어, 우리가 감정의 거센 파도(두려움과 분노, 욕망, 자기연민, 이기심 등)로 인해 하느님에게서 벗어났을 때 균형을 잃지 않게 도와줍니다.


고요한 자기를 만난다는 것은 마음의 중심에 서는 것을 의미하며 중심을 잃지 않는 균형 잡힌 삶은 마음의 평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천지창조의 비밀을 극적으로 표현한 팬타드(5)를 통해 자신의 고요한 눈을 찾고 세상을 경이로운 마음으로 관조하면서 중심을 잃지 않으면서 살아갈 수 있다면 이보다 더 큰 축복이 없을 것입니다.


무한함 속에서 미소함을 보고, 미소함 속에서 광대함을 볼 수 있는 고요한 눈은 바로 하느님이 주신 은총의 선물입니다.


자연의 온갖 것들이 서로를 사랑하는 5월!
가톨릭신자들에게 5월은 성모성월이자 성가정의 달이기도 합니다.


< 가정을 위한 기도 >


마리아와 요셉에게 순종하시며
가정생활을 거룩하게 하신 예수님,
저희 가정을 거룩하게 하시고
저희가 성가정을 본받아
주님의 뜻을 따라 살게 하소서.
가정생활의 자랑이며 모범이신
성모마리아와 성요셉,
저희 집안을 위하여 빌어주시어
모든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하시며
언제나 주님을 섬기고 이웃을 사랑하며 살다가
주님의 은총으로 영원한 천상 가정에 들게 하소서.
아멘.


온갖 생명을 출산하는 자연의 사랑을 경이로운 눈으로 바라보면서, 자연을 통해 속삭이시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시며, 그리고 생명의 말씀을 통해 다가오시는 하느님의 자비와 은총이 회원님들께 풍성하시기를 기원합니다^^*


< 참고문헌 >

Michel Christiaens저, 장익 옮김(2002), 성서의 상징, 분도출판사. 
Michel Feuillet저, 연숙진역(2004), 그리스도교 상징사전, 보누스. 
Otto Betz저, 배진아. 김혜진 역(2009). 숫자의 감춰진 비밀, 푸른 영토.
명백훈(2006), 숫자 5 – 생명의 수 유한에서 무한으로! 경향잡지 5월호.
한국문화상징사전편찬위원회, 한국문화상징사전 2, 동아출판사.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